은평소개

응암2동

응암2동

동 유래

응암동은 마을 뒤 백련산 기슭에 있는 커다란 바위의 생김새가 마치 매가 앉아있는 모습과 닮았다고 해서 매바위에서 불리워 왔으며, 조선시대에는 왕의 일행이 이곳에 나와 매를 날려 사냥을 하던 곳으로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응암동은 조선시대 한성부 북부 연은방 미흘산계에 응암동이라는 동명으로 포반동, 와산동과 함께 속하였습니다. 과거에는 백련산 기슭 바위 위에서 사냥을 하기 위해 장막을 치고 포수들이 기거했던 곳으로 ‘포수발’이라고 불렸으며, 백련산 산줄기 끝자락의 모양새가 완만해 마치 산이 누워있는 것 같다 하여 화산 혹은 눌뫼라고 하며 와산동이라고도 했습니다.
그 외 냉정약수터의 이름을 따 ‘냉정골’, 올무를 이용해 짐승 사냥을 많이 해 ‘올무지고개’, 큰 매가 날아와 앉은 듯한 형상이라 하여 ‘매바위’라고도 했습니다. 매바위는 높이 4m, 둘레 25m 정도의 크기였던 것으로 추정되나 지금은 연립주택을 건축해 그 흔적이 일부만 남아 있습니다. 매년 10월 초에는 지역 번영과 주민 건강을 기원하는 매바위제를 백련산 정상 은평정에서 개최하고 있습니다.

은평구 지도 - 응암2동

동 역사

응암동은 1949년 서울시에 편입되었는데, 1911년에는 포반동, 응암동, 와산동으로 되었고 1914년 고양군 관내로 편입되면서 3개 동리가 합하여 하나의 응암리로 개칭되었습니다. 1988년 응암 2, 3동을 응암2, 3, 4동으로 각각 분동하였다가, 2008년 6월 응암2,3,4동을 응암2,3동으로 통합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응암2동은 다세대, 다가구가 밀집한 지역이었으나 재개발, 재건축 사업으로 아파트 단지가 조성되고 있습니다.

주요 현황

보유 현황 없음

담당자 정보

콘텐츠 정보관리
  • 담당부서 응암2동 복지행정팀
  • 연락처 02-351-5242

주의 최종수정일2023.01.06